미 소비자, 여전히 내연기관차 선호…전기차 충전시간 최대 불만

미 소비자, 여전히 내연기관차 선호…전기차 충전시간 최대 불만

최고관리자 0 7

a2b6e0164f980d9a700a8f45ecfa74b5_1717945836_2159.jpg 

전기차 충전. 사진=김현민 기자


KPMG, 현지 소비자 1100명 대상 조사

응답자 60% "전기차 충전 20분 이내여야"


세계적인 전기차 수요 둔화로 완성차업체들이 가격 인하와 투자 축소를 이어가는 가운데 미국 소비자들이 여전히 전기차보다 내연기관차를 선호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9일 외신에 따르면 컨설팅업체 KPMG는 최근 미국 소비자 1100명을 대상으로 한 전기차 선호도 조사에서 같은 가격과 성능을 갖췄을 경우 전기차를 구매하겠다는 응답 비율이 20%에 그쳤다고 밝혔다. 이는 내연기관차나 하이브리드차에 대한 선호가 여전히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충전 시간에 대한 소비자와 전기차 업체 간 시각 차이가 두드러졌다. 현재 급속 충전기로는 평균 30분에서 1시간이 소요되지만, 응답자의 60%는 전기차 충전 시간이 20분 이내가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20분 이상의 충전 시간을 수용할 수 있다는 소비자 비율은 41%에 불과했다. 


안전과 충전 기능 대신 소프트웨어나 인포테인먼트 기능에 추가 비용을 지불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소비자는 거의 없었다고 KPMG는 전했다.

전기차에 대한 선호도가 낮아지면서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매에 지불하는 금액도 줄어드는 추세다. 시장조사업체 익스페리언의 통계를 인용한 자동차 전문지 오토모티브뉴스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고급 내연기관차 구매자들은 자동차 대출금으로 월평균 1081달러를 지불했지만 전기차 구매자들은 787달러를 쓴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 첫 출시 당시에는 일반 내연기관차보다 높은 가격 때문에 대출금이 고급 내연기관차와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전기차 가격이 계속 하락하면서 대출금 격차는 1년 전보다 100달러가량 더 벌어졌다.

미국 신용분석기관 트랜스유니온의 수석 부사장 사티안 머천트는 "얼리어댑터들이 전기차에 프리미엄을 지불한 첫 번째 단계는 지나갔다"며 "이제 업체들은 두 번째 단계로 가격을 낮추고 있으며, 전기차 시장에 진입할지는 소비자의 선택에 달렸다"고 말했다.
 
0 Comments
플로리다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