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머니 하던 중 돌연 '겁먹은 표정'…육상 선수에 무슨일

세리머니 하던 중 돌연 '겁먹은 표정'…육상 선수에 무슨일

최고관리자 0 11

a2b6e0164f980d9a700a8f45ecfa74b5_1717939430_3236.jpg
a2b6e0164f980d9a700a8f45ecfa74b5_1717939430_7274.jpg 

세리머니 하던 중 돌연 '겁먹은 표정'…육상 선수에 무슨 일 © 제공: 한국경제


2024 유럽육상선수권대회 여자 경보 대회에서 한 스페인 선수가 너무 이른 세리머니를 펼쳤다가 뒤따라오던 선수에게 추월당해 메달을 놓치고 말았다.

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라우라 가르시아-카로(29)는 해당 대회 여자 경보 20km 결선에서 결승선 약 10m를 앞두고 세리머니를 시작했다가 이 같은 일을 겪었다.

경기 막바지 1, 2등은 결승선을 통과한 상황이었고, 가르시아-카로는 3위로 뛰어오고 있었다. 동메달을 너무 일찍 확신했던 그는 결승선을 통과하기도 전에 세리머니를 펼쳤다. 스페인 국기를 목에 두른 채 혀를 내미는가 하면, 허공을 향해 주먹을 휘둘렀다.

그때, 바로 뒤에서 따라오던 우크라이나의 류드밀라 올리아노브스카(31)가 포기하지 않고 속도를 높이더니 그를 제쳤다. 환하게 웃으며 세리머니 하던 가르시아-카로의 표정은 순식간에 당혹감으로 바뀌었다. 자신의 오른쪽으로 지나치는 올리아노브스카를 발견한 뒤 다시 속력을 높였지만, 만회할 시간이 없었다.

결국 가르시아-카로는 1시간 28분 48초로 4위를 했다. 3위를 차지한 류드밀라 올리아노브스카의 기록도 1시간 28분 48초였지만 결승선을 먼저 통과하면서 동메달을 가져갔다. 그에 앞서 이탈리아의 안토넬라 팔미사모(1시간 28분 08초), 발렌티나 트라플레티(1시간 28분 37초)가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영국 가디언은 이번 일을 두고 "가르시아-카로의 얼굴에 공포감마저 서렸다"고 묘사하기도 했다. 가르시아-카로는 스페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정말 실망스럽다. 동메달을 딸 수 있을 거라 확신했는데, 다른 결과가 나왔다. 정신적인 회복이 필요하다"고 털어놨다.


김세린 한경닷컴 기자© 제공: 한국경제

0 Comments
플로리다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