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아내와 딸이 바퀴벌레가 된다면 "'야노시호'는 죽이고 사랑이는 키울 것"

추성훈, 아내와 딸이 바퀴벌레가 된다면 "'야노시호'는 죽이고 사랑이는 키울 것"

최고관리자 0 5

fed014872c237ce63e19cc3713f3b6cd_1685026540_3763.jpg 

추성훈, 아내와 딸이 바퀴벌레가 된다면 "'♥야노 시호'는 죽이고 사랑이는 키울 것"('옥문아들')© 제공: OSEN 



‘옥탑방의 문제아들’ 추성훈이 아내와 딸에게 각기 다른 애정을 보였다.

24일 방영된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서는 격투가 추성훈과 광희가 등장했다.

추성훈은 섹시야마 예능야마라는 별명을 만들어내며 화려하게 입담을 이어 나갔다. 이어 '부부'에 대해 묻는 질문에 추성훈은 "부부는 따로 자거나 밥을 자주 같이 안 먹으면 사이가 더 좋아진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정형돈은 “요새 유행하는 문제가 있다. 아내가 바퀴벌레가 되면 어떻게 할 거냐"라고 물었다. 추성훈은 “일어나면 바퀴벌레가 된다고? 바로 죽여야지"라며 주저하지 않고 답했다. 야노 시호가 아니라 정말 바퀴벌레만 죽이겠다는 듯 결연하게 말했다.

이찬원은 “사랑이가 바퀴벌레가 된다면?"라고 물었고, 추성훈은 “그럼 키워야지"라며 싱긋 웃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0 Comments
플로리다조아 최신글